여성 동원

강OO 할머니 이야기

대만, 인도네시아에 일본군 '위안부' 강제 동원됨

 
  • 1923년출생
  • 1940년 경경상남도 하동군에서 동원
  • 1940년 경일본을 경유하여 대만으로 이동, 대만에서 3년간 일본군 '위안부' 생활
  • 1943년 경네덜란드령 보르네오(현 인도네시아) 발릭파판으로 이동, 발릭파판에서 2년간 일본군 '위안부' 생활 강요 당함
  • 1946년 경발릭파판에서 일본을 경유하여 귀국

 

할머니가 어떤 어려운 일을 겪으셨는지 말씀해주세요.

 

하루는, ‘도아야! 가라는 데로 가면, 우리가 부자가 된다’ 카고, ‘먹고 살기가 괜찮다’고 카고. 그래 내가 가만히 생각하니까 내가 가면 나도 잘 먹고 잘 입고, 부모 형제간도 잘 살고 할꺼니, 그래볼까 생각하고 있다 그랬더니. 와 가지고는 아무 날은 데리고 간다고 해. 거기 가서, 노력을 하면 돈을 부쳐 보내 살게 해준다고. 그 참, 내가 가서 시키는 대로 하믄 돈을 부쳐 보내주면 부모형제가 살기가 괜찮을긴 갚다. 그래 생각해서 따라 간 거지.

 

어디로 가게 되셨어요?

 

그래. 갈 때는 대만을 거쳐서, 인도네시아로 갔지. 그 이름이 바리코빠빵(발릭파판). 바리코빠빵이라고. 쪼깨맨[작은] 사람(강도아 할머니를 지칭)만 나오라 해. 큰 거 나오란 소리 안 해요. 맨날 오면 쪼깨맨 사람만 나오라 해.

 

나이 어린 사람만 찾는다구요?

 

몰라요. 맨날 내만 찾는다. 맨날 쪼깨맨 사람. 만날 요런 것 데려와. 나중에 스물한 살 먹었는데 나를 열다섯 살 밖에 안보데요. 해방이 되고 나니 미군들도 다들 그래요, 나를. 열다섯 살 밖에 안 먹었다고. 쪼그마하다고.

 

할머니가 제일 어렸어요?

 

내가 거기서 최고 작지.

 

 

할머니가 가실 때 어떤 일을 한다는 건 아셨어요?

 

몰랐지.

 

부모님도요?

 

네. 몰랐지. 돈 많이 부쳐준다 한다는 것만 알았지.

 

돈 벌수 있다는 말을 한 사람은 누구였어요? 그 말을 한 사람은요.

 

면에서. 면에서 그렇게 해서 간 거죠.

 

대만에 가서 무슨 일을 할 거라고 생각했어요?

 

가면, 밥이나 해먹고 하면, 이내 뭐 청소나 할 거라고 생각했지. 그런 짓 할 거라고 생각도 안했지. 꿈에도 생각 안한 일이고. 가면 그저 저 식모처럼 데려다 밥이나 시켜먹고, 빨래나 시키고. 이런데 뭐 청소나 시키고 그런 거 하는지 알았지. 그런 거 할 거라 생각을 했겠어. 했으면 따라 가기나 따라 갔겠어? 물에 빠져 죽으면 죽었지. 집에서도 안 보내줬을 긴데. 식구가 워낙 많고, 먹을 것도 없고, 그러 니께 거기 가면 돈 많이 부치 준다고 하니 보내줬지.

 

대만에 처음 갔을 때 어떠셨어요?

 

대만의 기억이. 기억이, 휴. 나이도 어렸을 뿐더러 무엇이 어찌되고 어찌되는지도. 저거 시키는 대로 안하면 맞아 죽으니 할 수 없어서 하는 기지, 하고 싶어서 했겄소.

 

대만에서 할머니한테 처음 군인이 왔을 때가 언제였어요?

 

언제부터인지, 아이고. 그런께네. 내가 거기 밥도 해주고, 또 저 빨래 같은 거 씻어 주고. 저그 [위안소 사람들] 다니는 길목에 청소해주고 하니까. 나는 고마 저런 거는 안할 끼라고 그래 생각했지. 내 딴에는 그래 생각했는데. 그 일만 시킬 줄 알았지. 그런 거 할 줄 몰랐지. 한달 쯤 넘어 있었을끼야. 그런 일 한게. 응. 그러니까 내 딴에는 별게 아니지. 고 때는 인제 청소하고, 뭐 빨래 같은 거 하고 밥해주고 그런 거는. 심부름 같은 거나 하고. 인제 그 일이니께네 이 일은 하겄다 싶었지요. 그랬는디 갑자기.

 

갑자기 일이 바뀌었어요?

 

응. 한달쯤 넘은거 같아. 안 할려고 하니까. 뚜드려 패고 잡아갔고. 죽기 살기로 두드려 패주지. 잡아 갔고 죽도록 패주지 말로 못하요. 밥도 굶고 사흘로 엎드려 있다가. 그 뭐 자그마한 게 뭐. 건장한 장골들이 때려잡는데 누가 그걸 견딜 수 있겠소. 말로 몬 해요. 남 부끄러워서 말 안 할라고 했는데. 이제 죽을 때도 됐고. 남 부끄러운 것도. 처음이 되놓은 게 이 아래가 찢어졌고. 아래가 찢어져 버렸어. 세 갈래나 네 갈 래나 찢어져서. 아래를 무슨 거석을 해야 걸음을 걸을 낀데. 말도 마라.

 

많이 아프셨겠어요.

 

하모. 말이라고 하나요, 그걸. 그 생각만 하면. 내가 젊은 사람들을 보고 이 소리를 할 때는 오죽하면 이 소리를 하겠어. (울먹이며) 바리바리 찢어져서. 그걸 그 나이에 말이라고 하나.

의사한테 갔어요?

 

의사한테 가지도 안했고. 소독물에 씻어 내고. 아이고, 아이고. 넘 부끄럽소.

 

처음에 한 사람만 왔어요?

 

이것도 들어오고 저것도 들어오고. 내가 고함을 지르니께네. 쌔리 마 두드려 패고. 주둥이를 막 틀어막고.

 

처음부터 몇명이 왔어요?

 

하모. 첫날도 몇명 받았지. 아고 모르겄소. 기절했는가 우찌 됐는고. 어떻게 되었는지 몰라. 어떤 놈이 들어 와서 어떻게 했는지도 잘 모르겄고.

 

대만에서 할머니가 있었던 곳으로 온 사람들이 주로 어떤 사람들이었어요?

 

모르겠어. 간이 뒤집어져서 그때는. 대만에서는 무엇이 어떻게 됐는지 몰라요. 내가 자꾸 내 몸만 숨길라 카고. 사람 보려고 하지도 않고. 아무것도 눈에 보이도 않고. 그런 거 기억도 없어.

 

같이 있던 여자들도 어떤 일하는지 모르고 왔대요?

 

그 사람들도 모르고 온 모양이요. 같이 있던 여자들이 떠드는 걸 듣구. 내뿐이 아니라, 이 사람들도 모르고 왔구나 싶으고.

 

대만에는 얼마나 있으셨어요?

 

한 3년 있었어.

 

대만에서 3년 있다가 발릭파판으로 옮기신 거예요?

 

응.

 

군인들이 할머니한테 뭐 주는거 없었어요? 주는거.

 

표 쪼가리. 표 쪼가리 줘야 주인한테 갖다 주지. 다 마치고 나면 갖다 줘.

 

다 마치는 시간이 언제예요?

 

다 마치는 시간이 여기 시간으로 하면 한 7시나 8시나 될까. 그리되서 마칠 때가 있고 10시가 넘을 때도 있고. 거 들어와서 시간제로 자고 가는 그거지. 밤새도록 자고 가는 놈은 없지. 거 밤새도록 자는 데가 아니다.

 

할머니 표 쪼가리 갖다 주면 주인이 기록해둬요?

 

네. 나중에 돈 준다고 해. 우리 집에 돈 부쳐줬냐 하면, 돈 부치줬다 해. 이거 다 이래 놔야 집으로 돈 부치 준다고.

 

할머니 한사람 오면 보통 얼마나 있어요?

 

그건 대중 없소. 그건 빨리 가는 놈 도 있고 , 오래 견디는 놈도 있고. 밤새도록 자는 놈은 없었지. 금방 가는 거지.

 

술 먹고 행패부리는 그런 사람은 없었어요?

 

왜 없어요. 술 먹고 행패 부리고. 그런 사람이야 말로 다 못한다. 다 받아줘야지. 우짤끼고.

 

말리는 사람은 없어요?

 

그런 건 없어. 다 받아줘야 되지.

 

도망갈 생각은 안해봤어요?

 

탈출은 꿈을 꿔도 못 나와. 도망가도 뭐. 섬이되서 도망도 못가요. 가도, 갈 데가 없느니라.

 

할머니 병 걸린 적은 없었어요?

 

왜 안 걸리노. 그 후유증으로 나와서도 병 갖고.

 

병 걸리면 어떻게 했어요?

 

병이 걸리는 날이면 손님을 못받지. 손님 안 받지.

 

걸렸다는 것은 누가 판정해 줘요?

 

걸렸다하는 것은 의사가 판정하지. 두발을 올려놓고 검사를 하거든. 병 걸렸는가 안 걸렸는가 검사를 하고. ‘삿쿠’(콘돔) 라고 또 끼우는 게 있어. 남자들. 그거 끼우고 그래도 병 걸리는 사람은 걸리지. 인자 심한 사람은 입원도 하고 약도 가져와서 뿌리고 뭐. 별 짓을 다하지요. 난 딱 한번 걸렸어. 오래 가진 안 하더만. 그래 내가 요새 다른 사람은 다 아이 낳고 살고 하는데 어째서 나는 이 모양이 됐을까 하고....

 

검사를 언제 했어요?

 

응. 일주일만에. 병원이 거 옆에만 날 붙어갔고 있는데가 있는 갑데요. 일주일에 한번씩 검사라고 하여 차 태워가지고 바로 앞에 내려서 죽 ‘나라비’를 서가 검사하고. 그 병원에 일반인은 없고요. 딴 사람들은 아무도 안 보이고, 만날 보이는 사람만 보이니까네. 그게 만땅 군인인지 알지.허사도로 배타고 들어갔지. 

 

할머니, 입원은 안 했어요?

 

난 입원은 안 하고. 거기는 기후가 그석해서 그런가 우짜 그런고. 거 가는 사람 말라리아 걸리기 마련이여. 말라리아는 거 간 사람 안 걸릴 수가 있는가요. 말라리아 안 걸린 사람 별로 없어. 난 두 번뿐이 안 걸렸데요. 병원 가고 약 먹고 뭐. 한번 걸리면 오래가요. 그 거 얼른 끊어지지도 않아요. 얼른 안 떨어져.

 

그럴 때는 인제 손님 안 받아도 되는 거죠?

 

와 안받아요. 그래도 받아야 되죠. 말라리아 그거 갖고는 들은 체도 안 한다요. 병원에. 주로 병이 걸렸다고 안 받는 거는 아랫병이나 나야 그걸 큰 병으로 삼지 그 외에는 큰 병으로 안 삼소.

 

‘바이도쿠(梅毒 : 매독)’ 같은 건 안 걸렸어요?

 

그런 건 안 걸리죠. 그런 흉악한 것을. 걸렸으면 어찌될끼고. 걸린 사람도 있긴 있었다. 그러니까 ‘삿쿠’를 끼는거요. 그런 거 못 걸리라고, 하모. 군인도 주머니에 넣어 다닌다. 그런 건, ‘삿쿠’ 같은 건. 저그도 병 걸리면 큰일이거든.

 

씻는 물 같은 건 없었어요?

 

소독물이지 뭐. 흰색이지요. 대만에서도 있었고. 혹시나 사람일은 모르니께니 소독물에 씻어야지. 지 몸을 위해서 귀찮아도 꼭 씻어야지.

 

 할머니, 멘스는 언제부터 있었어요?

 

 19살(1941년경)넘으니까있대요.

 

 할머니, 멘스 있으면 군인들 안 받았어요?

 

 있어도 소용없지요. 그때도 소용없다.‘삿쿠’ 끼우면 지들한테는 아무 관련 없는기라.

 

다친 적은 없어요?

 

발릭파판에서 두드려 패니까 도망가다가 잘못 짚어서 팔이 부러졌지. 두드려 맞고. 뭐, 붙들어 매고. 맞는 건 그런 건 예사고. 팔이 이러고. 지금 생각하면 도망갈 데도 없는데 천하에 바보지. 

할머니 그 생활은 언제 끝나셨어요?

 

대동아전쟁 끝날 때쯤 간호복을 입으라고 해서 입었어. 그때 모자 쓰고 흰 옷 입고. 어디서 그런거를 가져 왔나 몰라. 살라고 발광이라. 해방된 그 이듬해에 나왔어. 대동아 전쟁. 대동아전쟁 해방된 그 이듬해 나왔어.

 

누가 간호복을 입으라고 했어요?

 

주인들이. 안입으면,거길와서 있는줄 알면 안 된다고. 저 사람들이 우리가 거길 와서 있는 줄로 알면 그냥 놔두질 안 해요. 남아 있지를 안 하는 기라. 우리가 거기 있는 줄 알면. 그런 땜에 그 때 한기라.

 

간호복 입고 뭐하셨어요?

 

아무것도 안했어요. 그사람들 보기에 입었다 하는 거지. 그걸 입고 뭐 하는 것도 아니고 다급해 놓으니께 입힌거지.

 

간호복 입고 병원에서 일하지는 않았고요?

 

응.아무것도 모르는데.

 

간호복을 그 사람들이 왜 입으라고 했을까요?

 

그 사람들이 입으라고 하더라고. 이걸 안 입으면 안 되게 되어 있다고. 그래 안 하면 어떻게 할 거요. 거기에 우리가 거기로 와 있는 줄 알면 안 된다는 기라. 몸이나 팔고 그런 거 하러 와서 있는 줄 알면 안 된다 쿠는기라.

 

높은 사람들이 왔을때 할머니가 간호복을 입고 있었어요?

 

응 그렇지.

 

그렇게 안 입으면 죽는다고 그랬어요?

 

그 사람들(연합군에게) 잡히면 맞아 죽는다고. 사람을 사람으로 취급 안하게 되어 있으니까 입으라 그러는 기라. 간호원이면 주사를 놔 보라고 그러데요.

 

진짜 간호원인지 아닌지 조사를 했나봐요?

 

예. 간호원이거든 팔에 주사를놔보라고. 그것도 아무라도 하는 게 아니더라꼬요.

 

들통 안났어요?

 

들통 안났어. 

해방된 건 어떻게 아셨어요?

 

그러니까 전쟁이 손들었다 꾼게네[하니까]. 주인도 언제 없어졌는지 모르겠고. 어느날 없어지고. 전쟁하다가 전쟁이 멈추고, 어디로 갔는지. 간다 온다 말도 없고 어디로 사라졌는고 없데요. 해방되고 나서는 일본 사람들은 어디로 가버렸는지 어디로 갔는지 없어져버렸대.

 

그러면 할머니하고 몇 명 남아 있었어요?

 

나하고 서너명 남아 있다가. 서너명 남은 것도 어디로 갔는가 없고. 올 때는 나 혼자 왔지.

 

다른 사람들은 다 어디로 가버렸어요?

 

어디로 가버렸는지 몰라. 죽었는가 살았는가.

 

이제 집에 돌아오시니 돈 부쳐준다더니 안 부쳐줬대요?

 

네. 집에 오니 어머니는 있었고, 아버지는 거 있을 때 세상 떠났고. 일전 한닢도 돈이라카는 것은 없다 카고. 오니까 내가 죽었다고 제사지냈다고 하더라.

 

연락이 없어서 죽은 줄 알았대요?

 

내가 글도 모르고, 편지를 안 하제. 계속 소식이 없으니 고마. 가고 나선 아무 기척이 없으니, 어디가 죽었는가 싶다고 제사 지냈다 하더라고 그 소리만 들었지. 죽었다고 제사 지냈다 캐. 내가 죽었을 거라고 내가 글을 알아서 편지 를 할 수 있나. 요새같이 전화를 하는 세상인가. 고마 가고 나선, 종 무소식이께네 틀림없이 죽었다고. 제사 지냈다고.

 

돌아오셔서는 어떻게 지내셨어요?

 

장사했소. 생선 장사. 우짤끼요. 형편이 그러니 그리 할 밖에. 부모형제도 살려야 되고, 첫짼 나도 먹고 살아야 되고.

 

결혼은 안하셨어요?

 

난 결혼은 안했어. 결혼은 하도 않았지. 그짓을 하고 나와서 무슨 결혼을 할끼고. 영감탱이를 만나 살다가 영감은 죽었고.

 

엄마한테는 어떤 일을 겪으셨는지 이야기 하셨어요?

 

엄마보고 그 소리도 안했어. 그 소리도 안 나오데요. 아, 대강 눈치야 안 챘을까요.

 

 

 

 

 

『들리나요? 열두 소녀의 이야기』(대일항쟁기 강제동원 피해조사 및 국외 강제동원 회생자 등 지원위원회 발간) p48~p75. 요약 전재. 

 

인도네시아 주둔 제7방면군 직속 남방제9육군병원이 현지에 있던 여성들을 임시간호부로 편입한 내용이 담긴 문서 「南方第9陸軍病院略歷」 중 일부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