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인 군속 동원

김희승 (金熙昇) 이야기

북지방면군 제 26 야전근무대 동원

  • 1924년  춘천군 신동면에서 출생
  • 1945년 1월 15일용산 30부대 입대 북지방면군 직할 제 26야전근무대 편입
  • 1945년 8월중국 장개석 군대에 의해 무장해제, 개봉 포로수용소 수용
  • 1946년 5월상해를 거쳐 부산항으로 귀국

동원 그 당시 군인으로 가실 때, 연세가 어느 정도 되셨죠?

 

그때 스물한 살. 45년도 1월 달, 양력으로 1월 14일. 춘천서 떠났어요.

 

할아버지께서 징병1기생인가요?

 

그게 그럴 거야 이게. 근데 1긴대도 글쎄 이제 우리가시방그 전에도 그런 게 있었어요. 뭐 장남이다 인제 이런 사람은 뭔가 나중에 가고 그랬거덩. 안보내고 인제. 그래 나같으믄 가족을 부양할 사람인 데두, 또 그 다음에 신체검사가 고 전에 갑종(甲種)도 아니고, 제 2을종(第2乙種)이 됐어요. 그런데도 결국 끌려갔던 거지. 갑종 합격도 아니고 헌데.

 

영장을 그면 그 전에 받으셨겠네요?

 

그럼요. 이게 영장 거 집으로 왔지. 시뻘건 종이로.

 

군대를 가기 전에 국민학교나 이런데 모여서 연성 훈련 같은 걸 받지 않으셨어요?

 

이제 연성 훈련 받는 거는 그건 저 초등학교도 못 나온 사람덜. 그런 사람들 이제 연성소라고 해서 인제 그 따로교육을 시켰는데요, 우리는 인제 그건 안 받았지. 근데 왜 안 받았느냐. 우리 같으면 인제 고등학교에서 군사훈련을 가리켰거든. 고등학교에서. 일본인들이 그 저, 우리나라도 그랬었잖어. 뭐 배속장교 뭔가 하나 두고, 군사훈련을 시키고 그랬거든.

 

가서 무슨 일을 하게 되고, 언제 까지 일 하게 되고 그런 것 얘기 들어보셨어요?

 

아이 전혀, 전혀. 그때 여기까지 간다는 것만 알지 뭐.  그 당시에는 일본사람들이 이 저 태평양전쟁, 이제 그 우리네가 이야기하는거 얘기지. 일본 아이들이 얘기 헐 땐 대동아전쟁이라고 그랬어요. 얼루 가는지는 전혀, 전혀 뭐 알지, 여기 들어가서 열흘 동안 있었는데, 거기에 들어가서두 여기서 떠날 때까지 전혀 얼루 가는지도 몰랐어. 다만 저 알게 된 거는 용산역에서 떠났는데, 아 북쪽으로 가는구나. 그래서 인제 만주나 중국으로 갈 것이다 하는 걸 짐작을 했지. 거 그기도 어디루 간다는 거는 전혀 몰랐죠.

또 중국으로 가시게 된 거예요?

 

글쎄 중국으론 어떻게 간 게 아니라,끌려서 글루 간 거지 뭐. 화차를 타고. 그리곤 가는게 이제 북쪽으로 가다가 이제 만주나 중국쪽으로 가게 될 것이다, 이렇게 짐작을 하고 인제 가서 내린 온 곳이 신향(新鄕)이래는 곳이예요.

 

무슨 교육을 또 거기서 받으신 거예요?

 

거기 군대 그대로예요. 군대. 사격술이라든지 무슨 뭐 군인들 기초 훈련.

 

생활하실 동안 먹는 거나 잠자리며 이런 거는 어떻게 하셨어요?

 

그건 뭐 군대생활이래는게 그게 뭐 편하진 않지.

 

월급은 어느 정도 받으셨어요?  

 

월급은 얼마를 탔었느냐, 일분에 일전 을 얘기해요. 일각은 인제 십전을 얘기하고. 5각은 50전. 이거는 인제 중국 사람덜, 부자들이 은행을 만들어 가지고, 이 화폐를 발행하고 그랬드랬어 요. 우리가 증권, 주식같이 올랐다 내렸다 하지 않소? 그래서 인제 이거 500 원이라고 하지만은 이게 뭐 한 백원 가치루밖에 안 통해. 물건 살 때 우리 돈으로 살려면 100원으로 샀는데, 뭔가 이 돈으로 산대면, 뭔가 500원으로 줘야 돼. 이런 식이지.

 

그 대략 그 월급을 어느 정도 받으셨어요?

 

아이 뭐, 안돼요. 27원, 27원.

요 정도 받으면 이게 그렇게 큰 돈은 아니잖아요?

 

큰 돈 아니지. 인제 매달 오원씩 집으로 보낸다고 해서 뺐는데, 집으로 하나도 안갔 어. 지들이 떼 먹었는지 하여튼 안 왔어. 그래가지고 인제 저금을 이렇게 했는데, 그러니까 도대체 뭐 못 찾아요. 시방 여기 인제 증명서 그 있지. 이런거 또 어떻게 할런지 모르지.

 

해방된 건, 어떻게 아셨구요?

 

중국 사람들한테 무장해젤 당했어요. 그래가지구 인제 중국사람의 이제 포로가 됐던 거지. 그른까 인제 떼놈들 심부름 해주고 뭐 먹구, 그 물도 데워주고 뭐, 나무도 패주고 뭐, 응, 빨래도 해주고. 거선, 우리가 제일 애 먹은 게, 먹는 게 제일 애먹었어요. 먹을 게 없어가지구. 매수수, 매좁쌀, 이런거 가지구 죽빽에 못 먹는거야. 밥도 못 해먹구. 워낙 모잘르니깐 그냥 거 그냥 저 소금타서 죽 끓이구, 그래 변비가 생겨요. 우리들 참 애들먹었어. 그럼 어딜 가는줄 알아? 이 저 붓, 왜 이렇게 저 참대로 이렇게 왜 가는다런거 왜 저 볼펜으루 이렇게 된거 있잖아. 이 그 간장물을. 간장물을 입에다 흠꼬, 그 뭔가 빨대를 입에다 물고 상대방 변비 생긴 사람 똥구먹에다가 걸 넣고 불어서, 그 간장물을 느서 대변을 보도록, 그렇게 하면 변을 볼 수 있게끔, 그래그렇게나오지.그러니까그 숱하게 그냥 모두, 아휴 그 때가 제일 아주 고통스러와. 

 

그렇게 하면 변을 볼 수 있게끔.

 

그래 그렇게 나오지. 그러니까 그 숱하게 그냥 모두, 아휴 그 때가 제일 아주 고통스러워. 이 중국 장개석 군대들은 일본 군인들이 갖고 있던 식량들을 자기네는 그거 먹고, 우리는 그 뭐 매수수, 뭐 매좁쌀 뭐 이런거 갖다서 그냥 죽 끓여서 먹어. 많이나 주나? 몇 일만 있다 또 대변들 못 봐가지고 변비증이 걸려가지구.

 

개봉에서 계시다가 귀국하시게 된 과정을 좀 말씀해주세요.

 

개봉에서 이렇게 서주 거쳐서 상해에. 인제 여기 46년 5월 9일 날 타갖고, 11일 날.

 

그 당시에 부산에 도착을 해보시니까 어떻든가요?

 

그러니까 이제 배에서 인제 내려야, 인제 배가 도착을 했는데, 우리 그 배에 탔던 사람 중에 호열자 걸린 사람이 스물 일곱인가 있었어요. 그럼 이 사람들 있으면 우리 못 내린다. 검역·검사에 불합격이 된다 이래가지구, 호열자에 걸린 사람, 이 사람들을 이 저 그걸 모라 그러냐믄, 쇠사슬로 이런거 하여튼간 배에 쓰는 쇠사슬, 이렇게 엮은 것들 해서 그냥 배에다 던져뻐렸어. 뜨이지 안토록.

 

그 사람들 때문에 그 수백 명이 타고 있었는데, 그 사람 때문에 못 들어오니까.

 

그럼. 그 사람 때문에 못하게 되니까. 다 검역검사에 불합격되면. 그거 글쎄 상해에서 방역검사를 하고 태웠는데도, 고 사이에 그래 돼. 하루 밤 사이에.

 

그래가지고 이제 부산에 들어오셔갔고는 ,

 

그 저 아픈데 빈대가 많이 있어. 아이고 말할 수 없었죠. 빈대때문에. 와가지고 또 뭐 여기서 인제 뭐야 검역, 인제 또, 그게 뭐 이 저 그걸 뭐라 그러더라. 디디딘가? 그거 허연 저 밀가루 같은 거 해가지고.  이제 그거 끝난 사람한테는, 뭘 줬느냐면은 끝난 사람한테만 줬는데, 방역끝난 다음에 이거 인제 돈 천원 준거야. 그 때에 부산에서, 부산항에서. 천원씩.

 

개봉 포로수용소에서 김희승이 작성한 한국인 포로들의 주소록
<개봉 아리랑부대 주소록>

천원이면, 쫌 큰 돈 아닌가요?

 

큰돈이지 시방 어마어마한 돈이지. 우리가 생각할 때는. 아까 우리 저 인저, 그랬지? 천원이 얼마야 그거. 야 이거 팔자 고쳤다 이렇게 생각헌거지. 근데 글쎄 써 보니까 응 이발허는데 170원, 막걸리 한대 80원, 양말 하나에 170원.

 

그 옛날 그 물가가 아니었네요.

 

그니깐 천만에 그냥 뭐, 전혀.

 

 

 

 

 

『갑자을축생은 군인에 가야 한다』(대일항쟁기 강제동원 피해조사 및 국외 강제동원 회생자 등 지원위원회 발간) p224~p244. 요약 전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