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장 인사말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을 방문해 주신 것을
진심으로 환영합니다.

지원재단은 대일항쟁기강제동원피해조사 및 국외강제동원희생자등지원에 관한 특별법 제37조에 근거하여 설립된 공익법인입니다.

일제강점기인 1938년 4월 1일 국가총동원령이 내려진 시기부터 1945년 8월 15일 해방이 되기까지 국내외로 강제 동원되어 희생되거나 피해를 당한 우리 국민은 연인원 800만명에 달하고 국외로 강제동원 된 피해 희생자도 100만명에 이르고 있습니다. 원치 않는 전쟁터에 끌려가 많은 분들이 목숨을 잃었고 탄광이나 작업장에 징용된 분들도 상당수가 목숨을 잃거나 불구의 몸이 되었습니다. 정부는 지난 2005년부터 강제동원 피해 진상조사를 실시했으며 2008년부터 유족들에게 일정금액의 위로금을 지급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같은 지원이 유족들에게 충분한 복지지원이 되지 못하고 있는 점을 인식하고 정부차원에서 설립된 지원재단을 통해 추가적인 유족 지원사업을 추진해 나간다는 것 이 우리 재단의 설립취지입니다.

유족 복지지원 사업과 병행해 강제동원 희생자 유골 발굴 봉환과 대규모 희생자 발생 사건 사고에 대한 진상조사, 강제동원 희생자 유족들을 위한 해외 추도순례와 추도비 건립사업, 자라나는 후세들에 대한 교육사업 등도 재단이 중점적으로 추구해야할 시급한 현안이라고 생각합니다. 한 역사학자는 ‘과거 역사를 망각하는 국민은 그 역사를 되풀이 한다’라고 했습니다. 우리 민족이 겪었던 일제강점기의 암울하고 뼈아픈 역사를 우리 스스로가 깊이 인식해야 하며, 과거 일본 제국주의도 자신들의 그릇된 과거사에 대한 깊은 반성과 진심어린 사과를 통해 새로운 한일관계 재정립을 위해 노력해야 할 시점입니다.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은 미래지향적인 한일관계를 새로 정립하는데 있어 구심점이 될 수 있도록 강제동원 피해 유족 여러분과 함께 머리를 맞대고 최선을 다해 주어진 책임과 역할을 다해 나갈 것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