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일제강제동원역사관 - 제1호 기증자 탄생 2016-07-14

일제강제동원역사관

제1호 기증자 탄생

                           

  - 사할린 영주귀국 안해준 옹 ‘결의형제서약서’ 2부 기증

 


  - 사할린 강제동원자들 ‘서로 돕자’며 작성한 의형제 명단

 

 

 

 

 

 

  ○  일제강제동원역사관(관장 김우림)의 제1호 유물기증자가 탄생했다. 그 주인공은 사할린 영주귀국 동포인

 

 

       안해준(78세, 1938년생) 옹이다.

 

 

 

 

 

  ○  지난해 12월 10일 개관한 일제강제동원역사관이 직접 유물을 기증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  일제강제동원역사관은 7월 11일(월) 오후 2시 부산 기장군 정관면 정관읍 사할린 영주귀국 동포 안해준 옹의

 

 

 

       자택을 방문해 ‘결의형제서약서’ 2부를 기증받았다. 이번 기증 절차는 역사관 첫 기증인 만큼 김우림 관장이 직접

 

 

 

       나서 진두지휘했으며 유물보존처리 담당 직원 등 3명이 함께 했다.

 

 

 

 

 

  ○  ‘결의형제서약서’는 낯선 이국 사할린에 혈혈단신으로 끌려간 조선인 강제동원 피해자들이 척박한 환경 속에서도

 

 

 

       서로 도우며 가족처럼, 형제처럼 지내자는 의미로 작성해 각자 1부씩 나눠 가지고 있던 수첩형태의 문서이다.

 

 

 

 

 

  ○  안 옹은 “각 가정에서 1명씩 사할린으로 강제징용 되어 갔는데, 살기는 어렵고 가족도, 친척도 없이 모두 남남뿐인데

 

 

       얼마나 외로웠겠느냐”며 “서로 가족, 친척처럼 어려울 때 돕자고 만든 서약서가 바로 결의형제서약서”라고 설명했다.

 

 

 

 

 

  ○  안 옹이 이번에 기증한 ‘결의형제서약서’는 각각 1950년 3월 12일과 1957년 2월 17일에 작성된 것으로 모두 안 옹의

 

 

       형으로부터 전해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  결의형제서약서는 서문과 의형제를 맺은 9명의 사진, 이름, 본적 등의 명단으로 구성되어 있다. 1950년에 작성된 서약서

 

 

 

       서문은 한자와 한글을 혼용하고 있으나, 1957년에 작성된 서약서는 한글만으로 기록되어 있어 세월의 흔적을 느낄 수 있다.

 

 

 

 

 

  ○  惟我同胞(유아동포)가 生於東方(생어동방)이더니 忽地離鄕(홀지이향)이 越山渡海(월산도해)하고 海外万里(해외만리)에

 

 

 

       漂泊西南(표박서남)하니 豈不可(기불가) 孤獨之嘆(고독지탄)이리요 是(시)桃(도) 故(고)로 惟我九人(유아구인)이

 

 

 

       誼理適(의이적)하야 昔(석)의 劉關張(유관장) 三人(삼인)의 桃園結誥誼(도원결고의)를 效則(효칙)하야 結誼同氣

 

 

     

       (결의동기)하고  生死苦樂(생사고락)를 相助相校(상조상교)하머로 一枝連盟(일지연맹)하고 永久遵守(영구준수)기로

 

 

 

       兹於成序(자어성서)하니 愼之愼之焉(신지신지언) <1950년 결의형제서약서 서문 전문>

 

     

  

 

 

  ○ 1950년 작성된 결의형제서약서 서문에는 나라를 잃고 머나먼 이국땅에 강제동원 되어 간 피해자들의 고통스러운 삶이

 

 

       고스란히 묻어나 있다.

 

 

 

 

 

  ○  또 1957년 작성된 서약서 서문에는 ‘형제는 영원이(히) 마음 변함이 없이 서로 모든 일을 도와주며 더욱 의좋게 살기를

 

 

 

       도모하여’와 같은 내용이 담겨 있다.

 

 

 

 

 

  ○  제1호 기증품인 ‘결의형제서약서’는 현재 일제강제동원역사관에서는 보유하고 있지 않은 새로운 기록유물이어서 의미가

 

 

        더욱 깊다.

 

 

 

 

 

  ○  안 옹은 “이것(결의형제서약서)을 내가 가지고 있으면 무슨 의미가 있겠느냐”며 “일제강제동원역사관에 전시해서 많은

 

 

 

        사람들이 볼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좋을 것 같아 기증하기로 했다”며 기증 이유를 밝혔다.

 

 

 

 

 

  ○  김우림 관장은 “이번에 기증받은 결의형제서약서는 일제강제동원역사관의 첫 기증유물이라는 점뿐만 아니라 기존에

 

 

 

       우리 역사관에서 보유하고 있지 않은 새로운 기록유물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 기증자를 위한 ‘명예의 전당’을

 

 

 

       역사관 내부와 홈페이지에 조성해 기증문화를 더욱 활성화시키겠다”고 말했다.

 

 

 

 

 

 

 

 

7월 11일 일제강제동원역사관 제1호 기증자 안해준 옹이

 

 

  '결의형제서약서' 기증의사를 밝히고있다. 사진 왼쪽부터

 

 

  안해준 옹, 김우림 일제강제동원역사관장, 하태현 일제강제

 

 

  동원역사관 교육홍보부장.

 

 

 

 

 

 

 

 

 

 

 

                                                                                                                                                                                                  

            

 1950년 작성된 결의형제서약서 서문

 

  1950년 작성된 결의형제서약서 명단

 

1957년 작성된 결의형제서약서 명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