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보도> 머나먼 남태평양, 그 길엔 꿈에만 뵙던 청년 아버지가… 2020-08-28

 

머나먼 남태평양, 그 길엔 꿈에만 뵙던

청년 아버지가…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이 설립된 2014년 이후 2019년까지 8회에 걸쳐 총159명의 국외 추도순례가

 

               이루어졌습니다.  [일제강점하강제동원피해진상규명위원회] 때부터 추진해 오던 사업으로, 일제에 의해 강제

 

               동원되어 현지에서 사망한 희생자의 넋을 추모하고, 유족을 위로하기 위한 사업입니다.

 

 

 

                  중앙일보에 지금까지 이루어진 추도순례에 대한 정리와 참여한 유족들의 한맺힌 목소리를 담은 한수산 작가의  

 

                글이 게재되어 소개합니다.

 

 

              

   

  

     

※  자세한 보도 내용은 아래의 신문 이름이나 기사 제목을 눌러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보도> 

 

 

                                         ○ 중앙일보(2020.8.28)  :  머나먼 남태평양, 그 길엔 꿈에만 뵙던 청년 아버지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