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보도> '강제동원 광산' 日, 세계유산 시도… 또 흔적 지우기 2020-08-28

 

'강제동원 광산' 日, 세계유산 시도…

또 흔적 지우기

                   일본은 나가사키 현 하시마(일명 군함도)를 유네스코 산업유산으로 등재하려고 하였고, 이에 대해 우리 정부는 

 

                한국인에 대한 강제동원과 강제노동이 있었음을 기재할 것을 요구하였다. 일본은 유네스코에서 약속을 하였지만,

 

                최근 개관한 [산업유산정보센터]에서는 '조선인에 대한 차별이 없었다'는 일방적 주장으로 해설을 왜곡했다.

       

 

 

                  이러한 상황에서 한국인의 강제동원, 노동이 확인되고 있는 '사도 광산'을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추가 등재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군함도 등재 당시의 미숙한 대응, 그 이후의 한일 알력 관계에 따른 교류 단절 등이 재발

 

               하지 않도록 정부의 적극적인 대응을 촉구하고 있다.

 

              

   

  

     

※  자세한 보도 내용은 아래의 방송국 이름이나 기사 제목을 눌러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보도> 

 

 

                                         ○ SBS뉴스(2020.8.15)  :  '강제동원 광산 日, 세계유산 시도... 또 흔적 지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