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국립 일제강제동원역사관 위패관 개관식(2020.6.19) 보도자료 2020-06-18

국립 일제강제동원역사관

위패관 개관식(2020.6.19)

보도자료

         

일제강제동원 희생자의 떠도는 ‘넋’

 

 

새로운 안식‘기억의 터’에서 슬픔을 치유하다...

 

                                 

         

 

 

  

□ 대일항쟁기 일제에 의해 강제동원되었다가 유골 한 점 고국으로 돌아오지 못한 한 많은 희생자의 넋을 기리기 위한 ‘위패관(기억의

 

 

     터)’이 문을 연다.

 

 

    ○ 행정안전부 산하기관인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이사장 김용덕)은 오는 19일 오후 2시 부산 남구 대연동 국립일제강제동원

 

 

        역사관(관장 박철규)에서 일제강제동원 희생자 유족 등이 참석한 가운데 위패관인 ‘기억의 터’를 개관한다고 밝혔다.

 

 

 

 

□ 재단은 일제강제동원으로 희생된 분들의 넋을 위령하고, 유족들의 슬픔을 위로하기 위해 지난해 3월부터 12월까지 국비 8억여 원을

 

 

    들여 역사관 5층에 ‘기억의 터’를 조성했다.

 

 

    ○ ‘기억의 터’는 1,097㎡(330평) 공간에 최대 4,000여 위의 위패를 봉안할 수 있는 규모로, 현재 815위의 위패가 모셔져 있으며,

 

 

    ○ 중앙조형물, 평화의 소녀상과 강제동원 노동자상 홀로그램, 강제동원 피해자 기증사진(복제본), 추모영상 등이 설치돼 있다.

 

 

 

 

□ 이날 개관식은 코로나19 사태를 감안해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부대행사를 자제하고 간소하면서 엄숙하게 치러질 예정이다.

 

 

    ○ 행사에는 윤종인 행정안전부 차관, 김용덕 재단 이사장, 송기인 신부, 김석준 부산시교육감, 박수영 국회의원, 홍순권 강제동원 문

 

 

        제해결과 대일 과거청산을 위한 공동행동 상임공동대표, 박재범 부산 남구청장, 최형욱 부산 동구청장, 서은숙 부산진구청장 등이

 

 

        참석한다.

   

 

 

 

□ 한편, 재단은 연내에 강제동원 희생자 위패를 추가로 안치하기 위한 신청을 받을 예정이다.

 

 

 

 

 

   <‘기억의 터관람 안내>

 

 

    ○ 관람시간: 오전 10시 ~ 낮 12시, 오후 2시 ~ 4시(월요일 휴관)

 

 

        ※ 코로나19로 인한 부분개관으로 1일 2회 선착순 입장(회당 300명)

 

 

    ○ 유의사항: 출입 시 발열 검사, 방명록 기입, 마스크 착용 필수

 

 

    ○ 관람 및 주차: 무료

 

 

    ○ 관람문의: 051-629-8600

  

     

 

※ 보도자료 전문은 아래의 제목을 눌러 내려 받을 수 있습니다.

  

  

 

 

 

                                                      200610 위패관 개관식 보도자료 --- 내려받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