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코로나19로 77년만의 부자 상봉 미뤄질까 걱정 2020-03-23

"코로나19로 77년만의 부자 상봉 

미뤄질까 걱정" 

황동준 운영관리국장 [서울신문] 기고     

  

  일제강제동원피해지원재단 황동준 운영관리국장은 "정부는 당초 5월 중순 태평양전쟁 희생자 1명의 유해를 봉환할

 

 

계획이었지만, 갑작스런 코로나 19 사태로 봉환이 막막하다고"고 밝혔다.

 

 

   희생자가 강제동원될 때 100일도 안 되었던 아들은 70대 노인이 돼서도 아버지를 그리워 하고 있다. 

 

 

   하루 빨리 코로나19가 소멸돼 두 부자가 상봉할 날을 기원한다.

 

                                    

          

 

 

  

  

     

※ 기사는 아래의 신문 이름이나 기사 제목을 누르면 연결됩니다.

  

  

 

 

 

                                              ○ 서울신문  : 코로나19로 77년만의 부자 상봉 미뤄질까 걱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