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일제 강제징용 희생자 유해 74위 봉환·안치식 개최 2019-05-02

일제 강제징용 희생자 유해 74위 봉환·안치식 개최

         

        오카야마 현 진성사에 보관되고 있던 강제동원 조선인 희생자 무연골 74위를 오사카 통국사로 이관, 인치하고 있던 바.

 

 

       남북 합의에 의해, 그리운 조국으로 봉환하기 위한 추도의식을 엄숙하게 거행하여 희생된 분들은 진혼하고 유족을 위로함

 

 

      2019.02.27 : 통국사에서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과 민화협(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공동으로 유해 봉안식 거행

 

 

       2019.02.28 : 서울로 이운. 추도를 위한 시내행진과 프레스센터 등에서 노제 거행

 

   

       2019.03.01 :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과 민화협 공동으로 강제동원 희생자 봉환 서울 추모식 거행

 

      

       2019.03.02 : 제주도 선운정사에서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과 민화협 공동으로 강제동원 희생자 봉안추도식 거행

 .

     

     

 

     위의 내용과 관련된 기사 모음을 아래에 게재하였습니다.

 

 

           

  

 

     

※ 기사는 아래의 신문 이름이나 기사 제목을 누르면 연결됩니다.

  

  

 

 

 

                                    ○ 뉴스1  :  박성웅, 日 강제동원 희생자 유골 봉환 행사 재능기부

 

 

                                    ○ SBS  :  민화협, 일본서 강제동원 피해 조선인 유골 74위 인수

                                   

 

                                    ○ 중앙일보  :  강제징용 희생자 유골 74위 일본서 돌아온다

 

                                    

                                    ○ 제주신보  :  日 강제징용 희생자 유골 74위 선운정사 안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