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오키나와 위령비 '평화의 초석' 한인희생자 15명 추가 등재 2017-08-29

 

오키나와 위령비 '평화의 초석'

한인 희생자 15명 추가 등재

                                              

               

 오키나와현은 시민단체 ‘오키나와 한의 비’와 한국의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 등이 한인 피해자 15명을
 
                     
                     위령비 평화의 초석에 올려줄 것을 각각 신청한 데 대해 심사를 거쳐 이를 수용했다.
 
 
        이로써 비석에 새겨진 한반도 출신자 수는 462명이 됐지만, 일제강점기 말 오키나와 지역에만 최소 8000명가량의
 
                     
                     끌려왔던 한반도 출신 젊은이들 가운데 영문도 모른 채 억울하게 죽임을 당한 것에 비하면 극히 일부이다.


 

  

     

※ 각각의  기사는 아래 매체 이름과 기사 제목을 누르면 연결됩니다.

  

 

 

 

 

 

 

 

                           1. 서울신문 보도 기사   :    오키나와 위령비 '평화의 초석' 한인 희생자 15명 추가 등재

 

 

                           2. KBS 보도 영상  :    오키나와 징용 희생··· 70년 만에 인정

 

                         

                           3. SBS 보도 기사  :   "고구마 훔쳤다" 참수된 日징병 한인 억울한 죽음 70년 만에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