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군함도] 강제동원 생존자 증언 TV와 신문에 보도 2017-07-27

 

[군함도] 강제동원 생존자 증언, TV와 신문에 보도

                                              

                    영화 [군함도]로 알려진 일본 나가사키의 하시마 섬에 일제강점기에 강제동원되어 갖은 고통을 당한

 

 

                   이인우(92세)최장섭(88세) 두 생환자의 증언이 연합뉴스TV와 연합뉴스에 보도되었다.

 

                   

                   7월 26일(수) 영화 [군함도]의 시사회에 가기 전에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에서 이루어진 인터뷰에서,

 

 

                  70여 년 전의 강제동원 경위와 탄광에서 겪은 경험을 밝혔다.

 

 

                   김용봉 이사장은 ‘청구권 협정의 수혜를 입은 공기업들이 지금이라도 강제징용 피해자·유족을 위해 

 

 

                  책임과 역할을 할 때’라고 밝혔다.

 

 

 

 

 

 

  

     

※ 각각의  기사는 아래 매체 이름과 기사 제목을 누르면 연결됩니다.

  

 

 

 

 

 

 

 

                           1. 연합뉴스 군함도 생존자 인터뷰 기사   :    "군함도에서 속옷입고 주먹밥 먹으며 노역…조국 원망했다"

 

 

                           2. 연합뉴스TV  보도 기사  :    ‘군함도’ 생존자의 악몽…”강제징용 잊지 말아야”

 

                         

                           3. 연합뉴스 보도 기사  :   김부겸 행안부 장관, '군함도' 관람..강제동원 유족 위로

 

 

                           4. SBS 보도 기사   :   김부겸 행안부 장관, '군함도' 관람…강제동원 유족 위로

 

 

                           5. 세계일보   :    군함도 생존자들 "그곳은 지옥이었다"

 

                           

                            6. 이투데이    :   ‘군함도’ 생존자와 영화 함께 본 김부겸 장관